호떡 안 잘라줬다고 끓는 기름에 호떡 던진 손님…주인은 화상입어
상태바
호떡 안 잘라줬다고 끓는 기름에 호떡 던진 손님…주인은 화상입어
  • 김상록
  • 승인 2021.09.09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캡처

대구에서 한 남성이 호떡을 잘라주지 않는다며 끓는 기름에 호떡을 던졌다. 이에 주인은 3도 화상을 입었다.

지난 5일 한 남성은 대구의 호떡 가게에서 꿀호떡 두 개를 주문했다. 그는 일행과 나눠 먹어야한다며 주인에게 잘라달라고 요구했다.

주인은 영업 방침상 호떡을 잘라주지 않는다고 했다. 이 남성은 선반 위에 놓인 가위를 가리키며 재차 호떡을 잘라달라고 했지만 주인은 테이프를 자르는 데 쓰는 가위라며 거절했다.

이후 남성은 자신이 산 호떡을 기름이 끓고 있는 철판에 던지며 욕설을 했다. 가게 주인은 오른쪽 손등에서부터 어깨 왼쪽 가슴 부위까지 2~3도의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인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주인 A 씨는 8일 세계일보에 "가해자는 끝까지 째려보기만 하고 경찰 앞에서도 당당하던데 강력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