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사법시험 합격률 처음으로 40% 넘어서, 최연소 18세 최고령 69세
상태바
日 사법시험 합격률 처음으로 40% 넘어서, 최연소 18세 최고령 69세
  • 이태문
  • 승인 2021.09.08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2021년도 사법시험 합격자가 발표돼 처음으로 합격률이 40%를 돌파했다.

마이니치(毎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법무성은 7일 수험생 3424명이 응시한 2021년 사법시험의 합격자 1421명을 발표했다.

새로운 사법시험이 본격 실시된 2012년 이래 수험생과 합격자 모두 최소를 기록했으며, 합격률은 지난해보다 2.34포인트 늘어난 41.5%를 기록했다.

일본 정부가 2015년 내세운 합격자 수 목표 '1500명'에는 2년 연속 미치지 못했으며, 최연소는 18세, 최고령은 69세였다.

합격자 내역을 보면 남성 1026명, 여성 395명이었으며, 평균 연령은 28.3세로 집계됐고, 첫 도전에 성공한 합격자는 1024명으로 전체 72.96%에 달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