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거리두기 재연장, 소상공인 단체 아쉬움 토로...1차 접종자도 혜택 줘야 [코로나19, 3일]
상태바
정부 거리두기 재연장, 소상공인 단체 아쉬움 토로...1차 접종자도 혜택 줘야 [코로나19, 3일]
  • 민병권
  • 승인 2021.09.0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재연장을 두고 전국 소상공인 단체들이 아쉬움을 나타냈다. 

정부는 델타변이 확산과 추석 가족 모임을 통한 코로나 확산세를 방지하기 위해 3일 코로나 정례브리핑을 통해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음달 3일까지 한달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국 소상공인 단체들은 "식당과 카페 등 평균 10개 업소 중 6개 업주들이 폐업을 고민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대로 연장만 하는 것은 업주들을 고사시키는 대책"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식당 영업시간은 기존 9시에서 10시로 1시간 연장됐지만 소상공인 단체들은 자정까지 영업시간을 연장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철 한국외식업중앙회 홍보국장도 "백신 2차 접종완료자 대부분이 고령층과 의료 인력이다 보니 음식점 고객층과 많은 차이가 있다"며 "이미 접종완료자 2명 포함 4명까지는 허용해 주고 있지만 매출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거리두기 연장을 결정하고 식당·카페의 모임 인원을 6명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낮에는 2인 이상, 오후 6시 이후에는 4인 이상의 접종완료자를 포함한 경우로 한정했다.

비수도권의 경우  3단계 지역에서는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접종완료자 4인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해진다.

일각에선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이 오후 10시까지로 다시 연장됐지만, 실질적인 매출에 도움이 되려면 자정까지는 허용해야 한다"며 "현재 백신 접종 완료자 포함도 1차 백신 접종자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차남수 소상공인연합회 정책홍보본부장은 "식당과 카페 영업시간이 오후 10시까지만 허용된 점은 아쉽다"며 "자정까지 허용하는 등 영업시간을 더 보장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전국 소상공인 단체들은 현행 영업시간 연장과 맞물려 "우리도 위드코로나를 선언하고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방역 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사진=KBS뉴스 캡처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