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1900명 안팎' '日, 뮤 변이 발생'-광주 고려 진타이-논산 하나2-CU화천산천←必검진→부평 청담타이-무안 백련 등 [코로나19, 2일] 
상태바
'2일 1900명 안팎' '日, 뮤 변이 발생'-광주 고려 진타이-논산 하나2-CU화천산천←必검진→부평 청담타이-무안 백련 등 [코로나19, 2일] 
  • 박홍규
  • 승인 2021.09.0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신규 확진자도 1900여 명을 넘어선, 2000명 안팎으로 예상된다. 이에 방역 당국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정부가 추석 방역을 포함해 4주 동안 적용할 거리두기 방안을 3일 발표할 예정이다. 백신 접종자들에 한해선 모임 인원을 늘리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지만 확산세는 좀처럼 수그러 들지 않고 있다. 

한편 일본에서는 인도발 델타 변이 'N501S'가 확인된 데 이어 콜롬비아발 '뮤 변이'가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1일 공항 검역에서 지난 6월과 7월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성 2명으로부터 '뮤 변이'가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뮤 변이'는 지난 1월 콜롬비아에서 처음 보고된 이래 39개국으로 퍼졌으며, 일본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후생노동성의 발표에 따르면,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머문 적이 있는 40대 여성은 6월 26일 나리타(成田)공항으로 입국했으며, 영국에서 체류했던 50대 여성은 7월 5일 하네다(羽田)공항으로 입국했다. 두 사람 모두 무증상이었다고 한다.

'뮤 변이'의 전 세계 점유율은 미미하지만 콜롬비아에선 39%, 에콰도르에선 13%를 차지해 세계보건기구(WHO)는 8월말 '관심 변이' 목록에 추가했다. 앞서 도쿄의과치과대학의 다케우치 히로아키(武内寛明) 준교수 연구팀은 30일 새로운 코로나19 변이인 'N501S'를 일본에서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2일 아침에도 각 지자체의 재난 문자는 이어졌다. 

#광주광역시
8.30.(월) 18:20 ~ 19:20 고려가족식당(광산구 산정공원로 57, 산정동)을 방문하신 분은 거주지 보건소에서 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8.29.(일) 진타이 아로마(서구 시청로 16번길 9, 치평동)에 방문하신 분은 거주지 보건소에서 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
9.2일 0시 기준 확진자 42명 발생. 33명 동선 및 접촉자 조사중. 9명(자가격리7, 해외입국2) 동선없음 

#논산시청
8.29.(일) ~ 8.31.(화) 하나2 PC방 건양점 이용 손님은 논산시보건소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화천군청
8월25일~8월31일(29일제외)중 17:00~23:00사이 CU화천산천어점(화천읍 중앙로 31)방문자는 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으시기 바랍니다

#부평구청
8/23(월) ~ 8/31(화) 청담타이마사지(장제로62, 부평5동) 방문자는 임시선별검사소 또는 보건소에서 코로나검사 바랍니다.

#무안군청
무안백련스파사우나(남)8.27(금)~8.30(월),9.1(수)07:30~08:50/8.31(화)15:00~15:50이용자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바랍니다.
무안백련스파헬스장 8.28(토)14:00~14:30/8.31(화)15:00~15:50 이용자는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바랍니다. 

#전남도청
9.1. 24시기준 확진자 13명(목포1,여수1,순천4,나주3,화순1,무안1,영광1/해외1)▲’72~’03년생 백신접종 추가예약 9.18(토)18시까지

#양주시청
9월 2일 00시기준 확진자 4명 발생/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휴가등 타지역 방문자는 증상유무 상관없이 진단검사 바랍니다. 

#천안시청
확진자 25명 [ 격리중11, 관내접촉8, 타지역관련3, 조사중2, 해외입국1 ] ▶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등 기본방역수칙 준수바랍니다.

#파주시청
9월 2일 0시 기준 확진자 15명 발생(1960~1974번). 홈페이지 및 블로그 참조바랍니다.

#순천시청
(정정) 9.1.(수) 24시 기준 확진 4명 발생(확진자 접촉4) √환절기 감기 증상도 병원 방문 전 반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바랍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