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상반기 관광소비 코로나 이전 수준 상회...업종 내 양극화는 여전
상태바
제주관광공사, 상반기 관광소비 코로나 이전 수준 상회...업종 내 양극화는 여전
  • 민병권
  • 승인 2021.09.0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신용카드 매출자료 데이터를 분석한 ‘코로나19에 따른 ’21년 상반기 제주관광 소비 영향 분석’ 결과를 1일 발표했다. 

공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소비 증가율은 전년 상반기 대비19.4% 증가했으며, 코로나 발생 전인 ‘2019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6.9% 증가 수준으로 회복했다.

분석 결과에 의하면 제주의 관광소비회복세는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을 볼 수 있다.

내국인 관광객은 ‘21년 상반기 제주도 전체 소비의 38.7%를 차지했으며, ’21년 상반기 동안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상반기 전체 관광객의 소비 증가율은 전년 대비 55.2% 증가했고, 2019년 상반기 대비 19.5% 수준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관광객의 소비 증가율은 전년 대비 58.3%, 2019년 대비 31.0%로 나타나, 내국인 관광객의 소비상승세가 코로나 이전 수준을 크게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코로나 4차 대유행이 발생했던 5월 이후에는 증가세가 다소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는 올해도 전혀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 소비 규모 증가에도 불구하고, 주된 소비형태는 렌터카, 특급호텔, 콘도미니엄 등 고비용 개별여행에 관련된 특정 업종에 편중된 경향을 보여 업종내 양극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 숙박 관련 업종 중 렌터카, 특급호텔, 콘도미니엄은 올해 1월을 제외하곤 2019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4, 5월  렌터카 매출 증가율은 2019년 대비 각각 140%, 123%의 증가율을 나타내며 렌터카 품귀현상을 빚기도 했다. 하지만, 전세버스, 2급 호텔, 관광여행사는 코로나 발생 이후 여전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빅데이터 분석과 다양한 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모니터링하고 이를 기반으로 과학적인 지원 및 마케팅 방안 수립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