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지주회사 출범 3년차 시너지 총력 ... 3개 자회사 강남 사옥 통합 이전
상태바
우리금융, 지주회사 출범 3년차 시너지 총력 ... 3개 자회사 강남 사옥 통합 이전
  • 민병권
  • 승인 2021.08.3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피탈·저축은행·자산신탁 통합거점 마련, 우리은행과 본격적인 시너지 창출
지주 출범 이후 신규 편입된 자회사들이 그룹 체제에서 함께 새로운 출발
은행·비은행 부문 업무 효율성 강화 경쟁력 확보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그룹 가치를 제고하고 본격적인 시너지 강화의 일환으로 3개 자회사가 통합 이전한다고 31일 밝혔다. 

우리자산신탁은 이미 지난 29일 이전을 완료했으며, 우리금융캐피탈과 우리금융저축은행은 9월중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우리금융캐피탈·우리금융저축은행 인수 직후부터 통합거점을 위한 강남사옥을 물색했다. 

이번 자회사 통합이전은 지주 출범 3년차를 맞아 그룹 시너지 창출을 위한 안정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작업의 일환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리은행 및 자회사들간 협업을 통해 소비자금융과 부동산투자·PF(프로젝트파이낸싱)·담보신탁 분야에서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번 강남사옥 통합이전을 통해 은행·비은행 부문의 시너지와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고 말했다.

사진=우리금융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