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뷰티' 나나의 복근 부심
상태바
'월드 뷰티' 나나의 복근 부심
  • 박홍규
  • 승인 2021.08.2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나는 시크하지 않아요"

배우 나나가 에스콰이어 화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화보에서 나나는 다양한 표정과 포즈를 소화하며 시크한 매력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러나 나나는 자신의 시크를 부정했다.  

나나는 화보 인터뷰에서 '평소 성격은 시크함과 거리가 멀다'고 밝혔다. 나나는 “제가 생각하기에도 저는 도도한 이미지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라며 “차가운 성격으로 보시는 분들이 대부분인데, 제가 입을 여는 순간 무너진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인 나나는 배우 활동을 진행하면서도 원래 쓰던 예명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나나는 “저에게는 ‘나나’라는 이름이 굉장히 소중하다”며 “‘나나’로 데뷔를 했고, 그 이름으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연기를 한다고 해서 제가 ‘나나'가 아니게 되는 건 아니기 때문에, 굳이 예명을 바꿔서 배우 활동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나나’로 사랑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데뷔 이후 연기에 관심이 생겼다는 나나는 “가수 활동 초반부터 오디션 기회가 많이 주어졌지만, 갈 때마다 ‘못 한다’는 소리를 들었다”라고 말했다. 나나는 “대체 어떤 게 연기를 잘 하는 건지 궁금해졌고, 기본기부터 다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남에게 연기를 잘 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저 스스로 꽂혔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렇게 4-5년을 준비한 끝에 국내 첫 연기 도전작이었던 tvN '굿 와이프' 만나게 됐다고. 

나나는 '굿 와이프' 이후 '킬잇' '꾼' '저스티스' '출사표' 등 활동을 쉬지 않고 계속해 왔다. 나나는 “작품 속 다른 사람의 인생을 통해 배우는 것들이 많다”라며 “그래서 연기가 좋다. 내가 아닌 다른 캐릭터를 보여주지만 그 안에 어느 정도는 내가 있기도 하다. 저 스스로인 동시에 다른 사람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게 연기의 큰 매력”이라고 말했다. 또 나나는 무대에 대한 애정도 식지 않았음을 밝혔다. 나나는 “기회가 생긴다면 다시 무대에 올라보고 싶다”고 전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에스콰이어 9월호 등에서 만날 수 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