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사카의 유명 백화점 집단감염, 접객 담당 종업원 67명 확진...임시 휴업
상태바
日 오사카의 유명 백화점 집단감염, 접객 담당 종업원 67명 확진...임시 휴업
  • 이태문
  • 승인 2021.08.0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서 연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명 이상 쏟아지는 가운데 오사카의 유명 백화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한큐한신백화점은 31일 한신백화점 우메다(梅田)본점에서 종업원 14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 백화점에서는 지난 26~29일 식품 매장을 중심으로 5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로 30일 지하 매장 7명, 2층 매장 3명, 3층 매장 1명 등 모두 14명이 추가로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접객 담당 종업원을 중심으로 누적 67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한신백화점 우메다본점은 31일과 8월 1일 방역대책 강화를 위해 임시휴업에 들어갔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