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타노 다케시 "도쿄올림픽 개막식 창피해 외국에도 못가, 내 세금 돌려줘"
상태바
日 기타노 다케시 "도쿄올림픽 개막식 창피해 외국에도 못가, 내 세금 돌려줘"
  • 이태문
  • 승인 2021.07.2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영화 감독 기타노 다케시(北野 武, 74)가 23일 저녁에 열린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대해 실랄하게 비판했다.

예명 비토 다케시로 활동중인 기타노 다케시는 24일 밤 TBS의 한 시사프로램에 출연해 "어제 개막식, 재미있었다. 푹 잤다. 세금 돌려줬으면 좋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내가 낸 세금 중에 얼마큼 들어갔을 텐데 돈 돌려 달라. 외국에 창피해서 못 간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또한 개막 직전 연이은 연출가의 교체와 불상사 등에 대해서도 "나중에 되돌아보면 일본이 얼마나 바보였는지 알게 될 거다"라고 덧붙였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