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X파일은 출처불명 괴문서, 집권당 개입했다면 명백한 불법사찰"
상태바
윤석열 "X파일은 출처불명 괴문서, 집권당 개입했다면 명백한 불법사찰"
  • 김상록
  • 승인 2021.06.22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캡처
사진=MBN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비위 의혹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윤석열X파일'에 대해 "출처불명 괴문서로 정치 공작을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과 근거, 출처를 공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22일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에서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도 말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장모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 보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소신을 가지고 있고 가족이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검찰 재직 시에도 가족 사건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다만, 최근 출처 불명의 괴문서에 연이어 검찰발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보도된 것은 정치공작의 연장선상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지난 주말 '윤석열X파일'을 언급했다. 장 소장은 'X파일'의 두가지 버전을 봤으며 하나에는 윤 전 총장의 좌우명, 태어난 곳, 검찰 근무지 등 신상이 정리돼 있고, 다른 하나에는 윤 전 총장과 그의 부인, 장모까지 3개로 나뉘어져 항목별로 의혹이 정리돼 있으며 그 밑에 정치적 판단이 들어 있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