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삭기 기사에서 항공사 오너로...이스타항공 새주인 ‘성정’ 형남순 회장
상태바
굴삭기 기사에서 항공사 오너로...이스타항공 새주인 ‘성정’ 형남순 회장
  • 이인상
  • 승인 2021.06.1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남순 회장, 굴삭기 기사로 출발해 건설·토목·골프장 일궈
이스타항공 부채 2500억…성정 자금력에 의문도
21일 최종인수자 선정…정밀실사 28일부터 돌입

골프장 관리·부동산임대업체인 ㈜성정이 이스타항공 새주인에 사실상 확정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성정은 매각 주관사인 안진회계법인에 이스타항공 우선 인수권을 행사하겠다는 공문을 보냈고, 이는 서울회생법원에 전달됐다. 인수 금액은 1100억원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정은 대외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회사이지만 충청권에서는 건설, 토목, 골프장 운영 등 알짜로 알려진 기업이다. 관계사로는 부여에 있는 27홀 규모 골프장 백제컨트리클럽과 토목공사 등을 하는 대국건설산업이 있다.

성정이 쌍방울그룹이 제시한 인수가격과 조건을 모두 수용하기로 한 만큼 별다른 이변이 없으면 이스타항공 인수자로 확정된다.

성정의 형남순 회장은 남원농업고등학교를 졸업, 한 굴삭기 기사를 시작으로 항공사 오너에까지 오르게 됐다.

업계 일각에서는 성장이 이스타항공 정상화를 위한 자금 조달력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성정은 충청 지역에 기반한 기업으로 골프장 관리업, 부동산 임대업, 부동산 개발업 등의 사업을 벌여왔다.

성정은 오너 일가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형남순 회장의 아들 형동훈 대표가 최대주주(48.32%)로 경영을 맡고 있고 그의 형제인 형선주 씨가 47.63%를 보유 중이며 형 회장이 지분 4.05%를 갖고 있다.

성정의 지난해 매출은 59억원, 영업이익은 5억원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 현금·현금성 자산은 2억원 수준이지만 보유 총자산은 315억원에 달한다. 관계사 백제컨트리클럽과 대국건설산업은 각각 178억원, 146억원으로 파악된다.

현재 이스타항공의 공익채권인 체불임금과 퇴직금 등은 700억원대로 추산된다. 여기에 채권자가 법원에 신고한 회생채권은 약 1850억원으로 총 2500억원 가량의 부채가 있다.

그래서 관계사 총 매출이 400억원대인 성정이 2500억원 이상의 부채를 떠안은 이스타항공을 인수하는건 리스크가 크다는 의견도 있다. 

형 회장은 "이스타항공 인수에 따라 현재 운영 중인 골프장을 기반으로 리조트 등 사업을 병행, 종합관광사업으로 확장해 중국, 일본 및 수도권 관광객 수요를 끌어 내겠다"라며 "(항공사업은)사업가라면 한 번은 꼭 해보고 싶은 일이다"라고 밝혔다.

회생법원은 21일 최종 인수자를 선정한다. 최종인수예정자와 이스타항공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오는 28일부터 내달 2일까지 정밀실사에 들어간다.

사진=YTN뉴스 캡처

이인상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