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검증의 시간 다가와, 지지율 허상 드러날것"
상태바
추미애 "윤석열 검증의 시간 다가와, 지지율 허상 드러날것"
  • 김상록
  • 승인 2021.06.1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캡처
사진=MBN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다양한 검증대에 오르다 보면 (윤석열의) 지지율은 허상이 드러나서 다 빠지게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15일 KBS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보수 언론이 여론을 많이 주도하고 있고, 영향을 끼치고 있다. 마치 검찰당의, 검찰 출신 후보를 보수 언론도 같이 거들어 소위 ‘권력을 만들겠다‘는 기획 의도가 많이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 부인의 재산 형성 과정, 장모 의혹 등을 언급했다. 그는 "그런 게 있다면 언론이 계속 캐묻고 특종 단독하면서 쓰지 않나. 그런데 이분(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언론이 전혀 시비를 걸지 않는다. 물어보지조차 않는다"며 "왜 언론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대권 직행하는데 검증을 하지 않느냐"라고 했다. 

또 "검찰총장이 바로 대권에 직행하는 나라는 없다. 정치검찰이 대권을 잡으면 그거보다 더 심각해진다고 생각한다"며 "검찰 권력을 이용한 공포정치가 시작될 것이 뻔하지 않나. 이런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위기를 초래하는 것에 대해서 좀 경각심을 가지자고 촉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본인의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그냥 고민만 하고 있는 건 아니다. 고민이 길게 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