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부발전 자회사 코스포서비스 직원 5명 횡령으로 고발돼...부실한 관리감독 시스템 도마 위
상태바
한국남부발전 자회사 코스포서비스 직원 5명 횡령으로 고발돼...부실한 관리감독 시스템 도마 위
  • 황찬교
  • 승인 2021.06.1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남부발전 자회사인 코스포서비스 직원 5명이 '횡령' 혐의로 고발당하는 일이 벌어져 한국남부발전의 부실한 관리감독 시스템이 도마위에 올랐다.

한국노총 공공노련 공공산업희망노조는 코스포서비스 관리자가 경비직원들에게 수당을 과다 지급한 후 일부를 돌려받는 이른바 '페이백' 수법으로 회사 자금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하고 임직원 5명을 지난 8일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경향신문이 지난 10일 보도했다.

코스포서비스는 한국남부발전이 지난 2018년 11월 100% 출자한 회사다. 남부발전 9개 사업소에서 경비, 미화, 소방, 시설관리 등을 담당한다. 

코스포서비스 직원 A씨는 지난 3월과 4월 경비원 B씨에게 두 차례 총 87만8000원의 수당을 과다 지급한 후 지난 4월 B씨로부터 40만원을 자신의 계좌로 돌려받았다. B씨는 죄책감으로 경비팀장에 보고하고 나머지 47만8000원도 A씨에게 돌려줬다.

이 외에도 A씨는 다른 경비원 2명에게 160만원과 185만원을 더 지급하고 115만원을 돌려받는 등 추가 횡령한 사실이 확인됐다. 노조에 따르면 현재까지 10명 이상이 연루된 것으로 확인됐다. 공공산업희망노조 코스포서비스지부는 "현재 경비직원이 250여명이다. 지난 2019년부터 조사하면 그 규모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지난해 이전에는 횡령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본지는 한국남부발전에 문의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지난해 실시된 고용노동부의 '자회사 운영실태 평가'에서 남부발전은 모기업 72곳 중 최고점인 73.2점에 가까운 69.77점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4월부터 남부발전이 진행하고 있는 코스포서비스에 대한 기관운영종합감사에서도 A씨의 범행은 적발되지 않았다.

이는 공기업 자회사 임원진이 대부분 모기업 출신이기 때문에 관리감독이 제대로 이뤄지기 힘든 시스템에 기인한 것이다. 코스포서비스 대표이사, 등기이사 등 임원 6명이 모두 남부발전 전현직 임직원이다. 이번 사건이 공기업 자회사 부실 운영의 '빙산의 일각'이라는 시각이 설득력이 있는 이유다.

땅투기 사태로 전 국민에게 충격과 허탈감을 안긴 LH사태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사진=공공산업희망노조/한국남부발전 캡쳐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