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쿠데타 사령관 "국민저항 이 정도 일줄 몰랐다"
상태바
미얀마 쿠데타 사령관 "국민저항 이 정도 일줄 몰랐다"
  • 이인상
  • 승인 2021.06.0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도 국민 저항 예상 못해"
진압 사망자 축소, 부정선거 주장 되풀이

“국민의 저항이 이 정도로 강할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미얀마 쿠데타를 주도한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이 4일(현지시간) 밤 군부 이야와디TV를 통해 방영된 홍콩 봉황TV와의 인터뷰에서 이와같이 밝혔다.

5일 미얀마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현재와 같은 국민 저항을 예상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저항이 이 정도일 줄은 생각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흘라잉 사령관은 4개월 전 쿠데타를 일으킨 인물이다

쿠데타 이후 석 달이 넘었는데 미얀마가 통제되고 있는지에 대해 흘라잉 사령관은 “100% 통제되고 있다고는 말할 수 없다”면서 “일부 지역에는 여전히 파괴적인 행위들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군경의 유혈 진압으로 사망자가 당시 700명이 넘은 것으로 추산되는 상황에 대해서 “실제 사망자는 300명 정도”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이 인터뷰에서 흘라잉 사령관은 자신의 ‘선거 부정’ 주장이 문민정부 집권당이었던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지지자들을 화나게 할 것이라면서, 시위는 이에 따른 감정적 반응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총선이 부정 선거였음에도 문민정부가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내세워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켰다.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윈 민 대통령 등 NLD 고위 인사들은 즉시 가택 연금됐다.

반면 아시아 지역에서 공정선거 지원 활동을 벌이는 선거 감시단체 ‘자유 선거를 위한 아시안 네트워크’(ANFREL)는 지난달 중순 최종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미얀마 총선은 유권자들의 뜻을 반영한 선거”였다는 평가를 내렸다. 동시에 군부의 ‘부정 선거’ 주장은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쿠데타에 항의하는 민간 시위대에 대한 군경의 진압 등으로 전날까지 845명이 숨지고, 5,700명 이상이 체포·구금됐다.

한편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특사단이 미얀마를 방문해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을 만났다고 로이터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아세안 특사단의 방문은 지난 4월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폭력의 즉각 중단과 당사자들간의 대화 시작 등 5개항에 걸친 합의한 지 40일만에 이뤄졌다.

회담에서는 미얀마가 인도주의적 문제에 협력하고, 나라가 안정되면 다시 총선을 치르는 방안에 대해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이인상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