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화영 "체력 단련하며 살고 있다" 
상태바
류화영 "체력 단련하며 살고 있다" 
  • 박홍규
  • 승인 2021.05.2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류화영이 여정조선 6월호 커버를 장식하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청순미와 내면의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공개된 화보 속 류화영은 절정으로 피어오른 비주얼은 물론이고 더욱 깊고 그윽해진 눈빛과 분위기로 한계 없는 아름다움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변함없는 화보 여신의 자태를 뽐냈다. 

베이지톤의 무드에 맞춰 류화영은 편안한 느낌을 주는 오트밀 컬러의 의상으로 내추럴한 스타일을 연출하는가 하면, 레이스 소매로 포인트를 준 화이트 컬러의 상의에 연청의 점프슈트를 매치하면서 청량한 매력을 전하고 있다. 이어 파스텔톤의 핑크색 재킷과 팬츠로 류화영 특유의 여성스러우면서도 사랑스러운 무드까지 더하면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류화영은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근 운동 위주의 삶을 살았다. 배우에게 가장 중요한 건 체력이라고 생각하기에, 작품이 없을 때는 체력을 단련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많이 움직인다”며 “실제로 운동을 하면서 성격도 많이 외향적으로 바뀐 것 같다”고 근황을 밝혔다. 

30대를 앞둔 소감에 대해서는 “마음이 편해지고 한층 밝아졌다”며 “여유가 생겼고 이제야 어른이 된 것 같다. 좋아하고 필요한 곳에 에너지를 쏟고, 아니면 생각을 정리하는 방법도 배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현재 모든 촬영 현장이 너무 재미있고 감사하다”며 촬영 현장에 대한 애정을 고백한 류화영은 “통통 튀는 캔디나, 코믹한 캐릭터도 연기해보고 싶고, 뮤지컬과 같은 무대에 올라 강한 에너지를 받아보고 싶기도 하다.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큰 것 같다”며 “무엇보다 언젠가 운명처럼 다가올 좋은 작품을 기다리며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류화영은 드라마 ‘구여친클럽’ ‘청춘시대’ ‘아버지가 이상해’ ‘매드독’ ‘러브씬넘버#’ 영화 ‘오늘의 연애’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다. 특히 최근 공개된 ‘러브씬넘버#’에서는 인생의 변곡점을 앞둔 30대 여성의 불안하면서도 복잡미묘한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류화영은 첫 주연작이자 첫 스릴러 도전작인 영화 ‘사잇소리’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사잇소리’는 층간소음 문제로 벌어지는 아래층 작가지망생과 윗층 연쇄살인마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류화영은 시나리오 작가지망생 화영 역을 통해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다. 여성조선 6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여성조선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