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빛의 벙커, 업사이클링 브랜드 ‘누깍’과의 컬래버레이션 상품 출시
상태바
제주 빛의 벙커, 업사이클링 브랜드 ‘누깍’과의 컬래버레이션 상품 출시
  • 박홍규
  • 승인 2021.05.25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 종료 후 남은 폐현수막을 활용, 동전지갑, 카드지갑, 3단지갑, 크로스백 등 패션 제품으로 재탄생
빛의 벙커 세 번째 전시 ‘모네, 르누아르... 샤갈’ 전 그리고 ‘파울 클레’ 전, 2022년 2월 28일까지 이어져

제주 빛의 벙커가 버려진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글로벌 업사이클링 브랜드 '누깍'과의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25일 출시한다. 

이번 협업을 통해 출시되는 제품은 빛의 벙커 전시 종료 후 나온 폐현수막을 활용한 동전 및 카드지갑, 명함지갑, 3단 지갑, 크로스백 등 총 4종이다. 상품은 빛의 벙커 아트샵에서 단독으로 판매하며, 출시 기념으로 누깍 상품 구매 시 뱅네프생토노레 상품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또한 이번 컬래버레이션 상품으로 5만원 이상 구매 시 선물포장 서비스가 추가로 제공한다.

빛의 벙커는 2018년 개막작 '빛의 벙커 : 클림트'전, 이어 2019년 진행한 두 번째 전시 '빛의 벙커 : 반 고흐'전을 거치며 남은 폐현수막을 소각하지 않고, 누깍과의 협업을 통해 특별하고 컬러풀하면서도 실용적인 상품으로 재탄생시켰다. 수거한 폐현수막 중 상태가 양호한 부분만 엄격히 선별하여 사용하며, 모든 제품의 패턴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세상에 단 하나뿐이라는 소장 가치를 더한다. 그뿐만 아니라 현수막 소재 특유의 견고함과 내구성을 갖춰 실용적이다. 

 
빛의 벙커는 현재 세 번째 전시 ‘모네, 르누아르… 샤갈’전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 23일 개막해 2022년 2월 28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에서는 총 6개의 시퀀스, 500여 점의 작품을 통해 모네, 르누아르, 샤갈을 비롯한 피사로, 시냑, 드랭, 블라맹크, 뒤피 등 인상주의부터 모더니즘에 이르는 화가들의 창작 세계에 대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빛의 벙커는 매해 주제를 바꿔 상시 운영하는 미디어아트 전시관이다. 매 전시마다 40분 내외의 메인 프로그램과 10분 내외의 기획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지난 12월 개관 2년 만에 전시관 누적 관람객 100만 명을 돌파하며 제주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