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광주의 진실, 그 마지막 향해 다가가고 있다"
상태바
문 대통령 "광주의 진실, 그 마지막 향해 다가가고 있다"
  • 김상록
  • 승인 2021.05.1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41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SNS에 올린 '어제와 오늘에 머물지 않는 오월이다'라는 글을 통해 "우리는 광주의 진실, 그 마지막을 향해 다가가고 있다. 진실을 외면하지 않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오월 광주와 함께한다. 옛 전남도청 건물을 1980년 당시의 모습으로 복원하기 위한 기본계획을 마쳤다"며 "박용준 열사는 등사원지에 철필로 원고를 옮겨 적어 광주 시민들의 소식지 ‘투사회보’를 만들었다. 계엄군의 총이 앗아간 그의 삶이 ‘박용준체’를 통해 우리 품으로 돌아온다. 민주주의를 새롭게 열어갈 미래 세대들을 위한 오월의 선물들"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택시운전사>의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를 기억한다. 오월 광주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마지막까지 현장을 지키며 기록했던 그의 뜻을 기려 오는 10월부터 ‘힌츠페터 국제보도상’을 시상한다. 광주가 성취한 민주주의의 가치를 세계 시민들과 나누는 선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는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 오월 광주와 힌츠페터의 기자정신이 미얀마의 희망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오월 민주 영령들을 마음 깊이 기리며, 모진 시간을 이겨온 부상자와 유가족께 존경과 위로를 드린다. 민주와 인권, 평화의 오월은 어제의 광주에 머물지 않고 내일로 세계로 한 걸음 한 걸음,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문재인 SNS 캡처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