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 CXL 기반 D램 메모리 기술 개발
상태바
삼성전자, 업계 최초 CXL 기반 D램 메모리 기술 개발
  • 민병권
  • 승인 2021.05.1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차세대 인터페이스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 (Compute Express Link, 이하 CXL)' 기반의 D램 메모리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인공지능, 머신러닝, 빅데이터 등 데이터센터의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대용량ㆍ고대역 D램 기술 개발을 통해 차세대 반도체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최근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응용분야가 늘어나면서 기존의 DDR 인터페이스로는 시스템에 탑재할 수 있는 D램 용량에 한계가 있었다. CXL은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서 CPU와 함께 사용되는 가속기, 메모리, 저장장치 등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기존 컴퓨팅 시스템의 메모리 용량의 한계를 극복하고 D램의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CXL D램의 컨트롤러는 컴퓨팅 시스템이 인터페이스가 다른 메인메모리 DDR D램과 CXL D램을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메모리 맵핑(Memory Mapping)'과 '인터페이스 컨버팅(Interface Converting)' 기술, 시스템의 에러를 최소화하고 데이터의 신뢰성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에러 관리(Error Management)' 등을 지원한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 박철민 상무는 "삼성전자의 CXL D램 기술은 차세대 컴퓨팅, 대용량 데이터센터, 인공지능 등 미래 첨단분야에서 핵심 메모리 솔루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스마트 데이터센터가 요구하는 차세대 기술을 선도하고 CXL 생태계가 빠르게 확장될 수 있도록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AMD 서버 사업부 댄 맥나마라(Dan McNamara) 수석 부사장은 "AMD는 클라우드와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분야의 성능 향상을 주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CXL과 같은 차세대 메모리 개발은 이러한 성능 향상을 실현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요소로, 삼성전자와 협력을 통해 데이터센터 고객에게 첨단 인터커넥트 기술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