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 3세대 요거트 본격 공략 선언..."작년 점유율 40% 달성...더욱 강화할 것"
상태바
동원, 3세대 요거트 본격 공략 선언..."작년 점유율 40% 달성...더욱 강화할 것"
  • 박주범
  • 승인 2021.04.26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덴마크 요거밀’ 요거트, 리딩 브랜드 자리매김

동원F&B(대표 김재옥)가 ‘덴마크 요거밀’ 브랜드로 3세대 요거트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전략에 나섰다.

동원F&B는 올해 덴마크 요거밀 매출 400억 원을 달성하고, 내년에는 500억 원 규모로 성장시키겠다고 26일 발표했다.

요거트는 딸기, 복숭아 등 1세대 과육 요거트와 기능성을 강조한 2세대를 지나 한 끼 식사를 대체할 수 있는 3세대 간편대용식(CMR, Convenient Meal Replacement) 요거트로 진화하는 중이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3세대 요거트 시장 규모는 2017년 328억 원, 2018년 549억 원, 2019년에는 905억 원, 그리고 2020년 1000억 원 규모로 지속 성장하고 있다.

동원F&B는 지난 2018년 요거트에 각종 통곡물을 넣어 만든 ‘덴마크 요거밀 곡물’을 출시했으며, 지난해에는 요거트에 과일과 채소를 넣은 ‘덴마크 요거밀 샐러드’와 요거트와 토핑을 담은 ‘덴마크 요거밀 플립’을 출시한 바 있다.  

동원F&B 관계자는 “앞으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신제품과 마케팅 활동으로 덴마크 요거밀 브랜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동원F&B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