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상위1% 수입 전체의 53%, 1인당 34억
상태바
가수 상위1% 수입 전체의 53%, 1인당 34억
  • 허남수
  • 승인 2020.10.2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배우 등 연예인의 수입 양극화가 더욱 심해지는 추세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에 제출 요구한 ‘2014~2018년 업종별 연예인 수입금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에 수입을 신고한 가수 6372명이 벌어들인 수입은 총 4095억 7800만원이며 1인당 평균수입은 6428만원으로 나타났다.

2014년 총 4855명의 총수입 2864억900만원에 비해 인원은 31.3% 증가하고 수입은 43.0% 증가한 수치다. 2014년엔 상위 1% 가수의 수입이 전체의 48.1% 수준의 비중이었는데 2018년에는 상위 1%가 전체수입의 53.0%를 차지하며 상위 소득집중도는 더욱 높아졌다.

2018년 전체 가수 1인당 수입은 6428만원 수준인데 비해 상위 1% 63명은 2171억 6000만원을 벌어 1인당 수입은 34억 4698만원에 달한다.

상위 1%의 1인당 수입은 99% 가수의 1인당 수입 3050만원의 113배에 육박한다. 이는 2014년 92.7배의 격차에서 더욱 벌어진 수치다.

2014~2018년 업종별 연예인 수입금액 현황. 국세청 제공
2014~2018년 업종별 연예인 수입금액 현황. 국세청 제공

한편, 탤런트와 MC를 비롯한 코미디언, 개그맨, 성우를 포함한 ‘배우’ 등 업종 종사자 1만8072명의 2018년 수입은 총 6531억8000만원이며 1인당 수입은 3614만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배우 상위 1%에 속하는 180명의 총수입은 3064억 6000만원으로 전체수입의 46.9%를 차지하며 1인당 수입은 17억256만원이었다.

양 의원은 “업종별로 연예인 소득격차가 확대되는 추세다”며 “연예인의 투명한 수입신고를 유도하는 것과 더불어 예술인 고용보험제도로 저소득 연예인들의 생계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