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진사표·임금반납-직원무급휴직...에어서울 "코로나19 위기극복 특단대책"
상태바
경영진사표·임금반납-직원무급휴직...에어서울 "코로나19 위기극복 특단대책"
  • 김윤미
  • 승인 2020.02.25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서울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사적으로 특단의 대책을 실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에어서울 대표 이하 모든 임원들은 일괄 사직서를 제출하고 이달부터 대표 30%, 임원 20%, 부서장 10%의 임금을 자진 반납했다. 특히, 다음달은 더욱 어려워진 시장 환경으로 인해 대표, 임원, 부서장 모두 급여를 100% 반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전 직원 대상으로 3월 이후 1개월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하는 등 전사적으로 임직원이 뜻을 모아 경영위기를 극복해 나갈 계획이라고 에어서울은 밝혔다.

더불어 3월부터 예약 부진 노선에 대해 추가 감편 및 운휴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1월 말부터 중국 노선만 운항을 중단했으나 3월부터는 일본, 동남아 노선으로 운휴 노선을 확대한다.

이에 대해 에어서울은,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예약 취소 등으로 기존 수요가 70% 이상 줄고 신규 유입도 없어 당분간 항공 수요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이 진정되고 수요가 회복되면 4월 중에는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예기치 못한 악재가 닥쳤지만 전사적 경영 정상화 활동 동참으로 위기를 잘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에어서울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