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중고PC 나눔 협약식' 진행
상태바
쿠팡, '중고PC 나눔 협약식' 진행
  • 김상록
  • 승인 2019.10.1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쿠팡 고명주 대표(가운데)와 사회적기업 리맨 구자덕 대표(왼쪽), 비영리IT지원센터 정지훈 이사(오른쪽)가 서울 잠실 쿠팡 오피스에서 ‘중고 PC나눔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쿠팡이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와 손잡고 중고PC 재활용을 통한 친환경 실천과 나눔 활동에 나섰다. 


쿠팡은 서울 잠실 오피스에서 환경보호와 정보취약계층의 정보격차 해소 지원을 위해 '중고PC 나눔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쿠팡 고명주 인사부문 대표, 사회적기업 리맨 구자덕 대표, 비영리IT지원센터 정지훈 이사, 김형탁 고문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쿠팡은 이날 중고 모니터와 데스크탑을 기증하고 향후 정기적인 나눔 활동을 진행할 것을 약속했다.


쿠팡이 기증한 중고 데스크탑과 모니터는 사용 연한이 평균 3년 이내인 제품들로 쿠팡 IT전담 인력들의 검수 과정을 거쳤다. 


기증된 제품은 사회적기업 리맨의 국제 기준에 맞춘 친환경 공정을 거쳐 다시 제조되고 비영리IT지원센터를 통해 공익활동 단체, 사회적기업 등의 업무용 하드웨어 지원과 소프트웨어 보급, 디지털 기술 교육에 활용될 예정이다.


고명주 쿠팡 인사부문 대표는 "중고PC 기부가 우리 사회를 더 좋게 만들기 위해 활동하는 공익단체를 지원하고 정보소외계층의 정보격차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구자덕 리맨 대표는 "쿠팡의 중고PC 기부 동참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 많은 기업들이 이 같은 활동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쿠팡은 친환경 실천과 소외계층 지원 활동을 위해 꾸준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년간 배송 상자 포장을 60% 이상 줄였으며 신선식품 배송에 흔히 사용되던 스티로폼 박스를 없앴다. 


사회공헌 활동에 있어서도 최근 장애인 스포츠 선수단을 창단해 탁구, 보치아, 사격 등 다양한 종목의 중증 장애인 선수를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