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온라인 접고 오프라인에서 집중공략
상태바
MCM, 온라인 접고 오프라인에서 집중공략
  • 김형훈
  • 승인 2014.12.2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CM 매장 전경 MCM 매장 전경

브랜드 MCM이 면세점 분야에서 오프라인 브랜드로 탈바꿈한다.

28일 유통·패션업계에 따르면 MCM은 이달 30일부터 롯데·신라·신세계 등 국내 주요 면세점의 온라인 매장을 순차적으로 접고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상품을 팔기로 했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MCM이 브랜드 정책에 따라 모든 면세점에서 온라인 판매를 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MCM이 루이뷔통·프라다 등 이른바 명품 브랜드들처럼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축하고자 이런 전략을 구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MCM의 면세점 매출은 루이뷔통·샤넬 수준"이라며 "루이뷔통 파리 매장 매출의 97%가 관광객에게서 나오는 것처럼 MCM도 한국에서의 영업이 한국 고객에게만 국한되지 않아 오프라인에 집중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올해 국경절인 10월 1∼7일 롯데백화점이 중국인 관광객의 매출을 살펴봤더니 MCM이 바쉐론 콘스탄틴과 까르티에·샤넬을 제치고 매출 1위를 차했다. 실제로 MCM의 주요 고객은 중국인 관광객이다.

이처럼 인기가 높아지면서 MCM은 지난해부터 국내 면세점·백화점·직영점 매장에서 1인당 총 5개 품목을 초과해 구매할 수 없게끔 구매 수량을 제한하는 한편, 백화점 매장에 일정 수의 고객만 입장해 상품을 둘러볼 수 있도록 안내원을 배치하기도 했다.

중국인에게 MCM이 인기있는 이유에 관해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화려한 디자인을 좋아하는 중국인 관광객에게 MCM은 독보적인 인기 브랜드"라며 "이런 이유로 MCM이 다른 고가 수입 브랜드같은 전략을 펴겠다고 결심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