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nd History]UNFORGETTABLE MOMENTS "PANDORA"
상태바
[Brand History]UNFORGETTABLE MOMENTS "PANDORA"
  • 김형훈
  • 승인 2016.06.0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ut PANDORA

1982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설립된 판도라는 고품질의 재료들을 사용해 수공예로 제작한 현대적인 주얼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는 대표적인 주얼리 브랜드이다. ‘Unique As We Are‘ 라는 모토로 여성 스스로가 자신만의 고유한 매력을 지켜가며 스스로의 이야기와 특별한 의미를 담아 주얼리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해오고 있다.

판도라는 전통적인 주얼리 제작 방식을 고수하면서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제품의 품질을 높이고, 14k와 18k 골드 및 스털링 실버와 보석, 스톤, 진주 등을 사용해 현대적이고 아름다운 주얼리는 선보인다.

현재 판도라는 한국을 비롯해 100여 개국의 1,800개 이상의 컨셉 스토어를 포함해 약 9,000여개의 매장에서 만날 수 있다.

PANDORA의 대표 디자이너

pandora_1리 안토니 그레이 (Lee Antony Gray)

Vice President Creative, Group Design – PANDORA

리 안토니 그레이(Lee Antony Gray)는 크리에이티브 디텍터 부사장으로서 판도라 코펜하겐의 디자인팀의 수장을 맡고 있다. 영국 출신인 리 안토니 그레이는 1998년 코펜하겐에 오기 이전에 디자이너와 골드스미스(goldsmith)로서 트레이닝을 받아왔고 2007년 판도라 디자인팀에 합류하기 이전에는 스칸디나비아 브랜드 오레 린가드(Ole Lynggaard)와 조지 젠슨(Georg Jensen) 주얼리 브랜드에서 디자이너로 활약했다..

판도라는 여성 그 자체와 그들 인생의 특별한 순간들을 기념하기 위해 탄생한 브랜드이기도 하다. 30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판도라는 여성들에게 최상의 주얼리를 제공하겠다는 브랜드의 모토를 위해 노력해 왔다.

판도라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 안토니 그레이(Lee Antony Gray)는 “판도라는 여성으로써의 존재감을 축복하고, 순간 순간의 감정과 추억들을 주얼리를 통해 나타내는 것에 의의를 두고 있다. 우리는 주얼리 하나 하나에 미세한 감정과 정서를 담아내어 여성들로 하여금 기억하고 싶은 모든 이야기들을 하나의 주얼리로 완성시킬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른 하이엔드 주얼리 공정과정과 유사하게 판도라 주얼리의 모든 마지막 공정은 수작업을 통해 이루어져 섬세한 가공이 가능하게 하고 있으며 이렇게 만들어진 하이 퀼리티의 제품들은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되고 있다. Lee는 “판도라의 제품들은 하나 하나 매우 복잡하며 여러 단계를 거쳐 제작되고, 하나의 디테일 작업이 요하는 기술의 수준은 상당히 높다고 말할 수 있다. 우리는 회사로 하여금 제조과정에 큰 투자를 통하여 이러한 판도라의 까다로운 제작 방식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또한 이를 유지하기 위해 뛰어난 기술을 지닌 주얼리 전문가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그는 “판도라는 최초 개발자가 설립하고, 모든 디자인과 생산이 인-하우스로 진행되는 완벽하게 통합된 시스템의 회사이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 제품의 모든 방면을 컨트롤하고 검증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이는 우리가 제품에 사용되는 모든 소재에 대해 책임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우리가 사용하는 소재가 대한 정확한 출처와 신뢰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공급의 능력을 갖춘 원천으로부터 제공되고 있음을 기반으로 하며 이는 우리가 만드는 판도라 주얼리의 가치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Lee는 “우리는 늘 이전 컬렉션을 염두에 두고 제품을 디자인하며, 제품이 오랫동안 변함 없도록 품질과 제작 방식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클래식 모티브를 개선하고 새롭게 탄생시켜 이전의 제품들과 새로 탄생되는 제품들이 연관성이 있도록 하고, 이로써 모든 제품들이 서로 연결되어 스타일링의 가능성을 더욱 확대시켜 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며 설명을 마무리 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