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닛산·현대차 등, 제작결함 발견 자발적 리콜 조치
상태바
기아·닛산·현대차 등, 제작결함 발견 자발적 리콜 조치
  • 김상록
  • 승인 2024.07.11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기아, 한국닛산, 현대자동차, 포르쉐코리아, 한국 토요타자동차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32개 차종 15만6740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아 쏘렌토 13만9468대는 전자제어 유압장치(HECU) 내구성 부족에 따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오는 15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닛산 Q50 2.2d 등 8개 차종 8802대는 프로펠러 샤프트 제조 불량으로 동력이 전달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돼 오는 17일부터 시정조치한다. 프로펠러 샤프트는 엔진의 동력을 차량 뒤쪽 차동기어까지 전달하는 동력전달장치다.

현대자동차 일렉시티 등 2개 차종 2887대는 인슐레이터 내구성 부족 때문에 차량이 멈출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 10일부터 시정조치를 진행 중이다. 인슐레이터는 차체와 구동모터를 연결·고정하고 모터의 진동을 줄이는 장치다. GV70 2782대는 엔진점화장치 연결볼트 제조 불량으로 오는 18일부터 시정조치된다.

포르쉐 911 카레라 4 GTS 카브리올레 등 17개 차종 2054대는 차선유지 기능 작동 중 운전자에게 시각 신호를 알리지 못하는 안전기준 부적합이 발견되어 17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토요타 프리우스 2WD 등 3개 차종 737대는 뒷문 외부 개폐 손잡이 제조 불량으로 주행 중 뒷문이 열릴 가능성이 확인되어 11일부터 시정조치된다.

한편, 내 차의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해 차량번호, 차대번호를 입력하고 확인할 수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