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60세 이상 1080명 치매 무료 검사 "혈액으로 알츠하이머 진단하세요"
상태바
송파구, 60세 이상 1080명 치매 무료 검사 "혈액으로 알츠하이머 진단하세요"
  • 박홍규
  • 승인 2024.07.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구청장 서강석)는 혈액검사로 10~15년 뒤 치매 발병 가능성을 예측하는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도 혈액검사'를 만 60세 이상 구민 1080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이 검사는 한 번의 채혈을 통해 치매 유발 단백질인 베타-아밀로이드의 응집화 정도를 측정해 10~15년 뒤 알츠하이머성 치매 발병 위험도를 평가한다. 

송파구치매안심센터
송파구, 60세 이상 1080명 치매 무료 검사. 송파구치매안심센터

송파구가 지난해 서울시 최초로 도입했고 지난해 1200명이 검사를 받았다. 또 검사 결과 치매 발병 고위험군 판정을 받은 어르신 31명에게 인지 건강 프로그램을 연계했다고 구는 설명했다.

검사는 1, 2차로 나눠서 한다. 1차로 1대1 문답 형식의 '인지선별검사(CIST)'를 통해 전반적인 인지기능을 평가하고, 정상인 경우에만 2차로 혈액검사를 한다.

1차 검사에서 인지 저하가 의심될 경우에는 혈액검사 없이 '진단검사(인지평가)'를 통해 현재의 인지 상태를 정밀하게 진단받도록 돕는다. 이날부터 치매안심센터(02-2147-5050)에서 선착순으로 전화 신청을 받는다.

서강석 구청장은 "고령화 시대, 송파구가 서울시 최초로 도입한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도 혈액검사'를 통해 치매를 예방·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이 밖에도 어르신의 건강한 노후를 위한 다양한 건강증진사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