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아파트 건축 현장서 화재…작업자 40명 구조·대피
상태바
동대문구 아파트 건축 현장서 화재…작업자 40명 구조·대피
  • 박홍규
  • 승인 2024.06.2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2시 30분께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의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불이 나 작업자 40명이 구조되거나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아파트 3개동 등에서 작업자 20명이 구조됐고 11명이 소방관의 대피 유도에 따라 몸을 피했고, 9명은 자력으로 대피했다고 밝혔다.  

서울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5일 오후 2시 30분께 동대문구 래미안 라그란데 커뮤니티센터 1층에서 불이 났다. 이 아파트는 39동, 총 3069세대로 구성된 대단지로 2025년 1월 입주 예정이었다. 

동대문구 래미안 아파트 건축 현장서 화재…작업자 40명 구조·대피

구조된 이들 중 12명은 연기를 흡입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중 23층에서 구조된 40대 남성 1명과 20대 남성 1명을 비롯한 4명이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연기를 흡입한 50대 남성 1명도 자력으로 병원까지 이동했다.

불이 나면서 초반에 작업자 15명이 옥상으로 대피하기도 했으나 소방당국은 연기가 심한 만큼 이들을 무리하게 대피시키지 않고 보호하다가 구조했다.

이번 화재에 대해 시공사 관계자는 "현재 완진된 상태며 화재 원인을 규명 중이다. 전국 모든 공사현장은 급히 자체점검 실시하라"는 메시지를 내부적으로 전한 상태다.  

동대문구 래미안 아파트 건축 현장서 화재…작업자 40명 구조·대피

한편 소방당국은 인력 108명, 차량 31대를 투입해 약 1시간 만인 오후 3시 33분께 초기 진화를 완료했고 이어 오후 3시 57분에 불을 완전히 껐다.

당초 공사장 내 차량에서 불이 난 것으로 알려졌으나 소방당국은 "정확한 발화 지점과 원인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