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메타·아마존·퀄컴 CEO들과 협력 강화 방안 논의
상태바
삼성 이재용, 메타·아마존·퀄컴 CEO들과 협력 강화 방안 논의
  • 민병권
  • 승인 2024.06.1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이재용, 메타·아마존·퀄컴 CEO들과 협력 강화 방안 논의

삼성전자는 이재용 회장이 미국 동부와 서부에서 메타, 아마존, 퀄컴 등 주요 IT∙AI∙반도체 기업의 CEO들과 연이어 만나며 약 2주간의 미국 출장 일정을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회장은 이번 출장을 통해 기술 초경쟁 시대에 삼성의 글로벌 위상과 미래 기술 경쟁력을 점검하고, 삼성의 다양한 부문에서 기존 고객사와의 협력을 확대하며 AI 등 첨단 분야에서 새로운 협력 모델을 구축하는 데 집중했다.

11일, 이재용 회장은 미국 서부 팔로 알토에 위치한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메타 CEO의 자택으로 초청받아 단독 미팅을 가졌다. 두 사람은 AI, 가상현실, 증강현실 등 미래 ICT 산업과 S/W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회장과 저커버그는 2011년 이후로 8번의 미팅을 통해 각별한 우정을 쌓아왔으며, 삼성과 메타는 AI 분야 협력을 더욱 확대할 전망이다.

이재용 회장과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메타 CEO 자택 기념 사진 모습

12일에는 시애틀 아마존 본사에서 앤디 재시 CEO와 만나 생성형 AI와 클라우드 컴퓨팅 등 핵심 사업에 대한 추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아마존은 AI와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막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으며, 삼성과의 협력을 통해 반도체 이외에도 TV, 모바일,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10일, 이 회장은 새너제이에서 퀄컴 CEO 크리스티아노 아몬을 만나 AI 반도체와 차세대 통신칩 등 미래 반도체 시장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과 퀄컴은 오랜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AI PC 및 모바일 플랫폼으로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재용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글로벌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기업들과도 만나 파운드리 사업 협력 확대와 미래 반도체 개발을 위한 제조기술 혁신에 대해 논의했다.

이 회장은 “삼성의 강점을 살려 삼성답게 미래를 개척하자”며 미국 출장 일정을 마무리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에 열릴 글로벌 전략회의에서 이번 출장에서 다진 글로벌 네트워크와 빅테크들과의 포괄적인 협력을 구체적인 비전과 사업 계획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사진=삼성전자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