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수상
상태바
신세계인터내셔날,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수상
  • 이수빈
  • 승인 2024.05.2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 2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4년 고용평등 공헌포상’에서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으로 선정,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고용평등 공헌포상’은 남녀가 동등하게 일할 수 있는 노동환경을 조성하고 남녀고용평등 의식 확산에 앞장선 우수기업을 발굴해 시상하는 제도다. 

왼쪽부터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신상화 신세계인터내셔날 지원담당 상무
왼쪽부터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신상화 신세계인터내셔날 지원담당 상무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차별 없는 평등한 고용환경을 조성하고 모성 보호와 일•가정의 양립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는 등 남녀고용평등 문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양성 기회 균등을 실천, 연간 여성 정규직 고용 비중을 80% 이상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 정규직 고용 비중은 81% 였고, 공정한 성과 평가와 인사 제도를 기반으로 여성 진급률은 74%를 기록했다. 여성친화기업으로서 여성인력 활용과 능력 개발을 적극 지원한 결과 팀장급 이상 관리자의 여성 비중은 55%로 직전해 대비 4%포인트 증가했다. 

모성보호 제도를 강화해 남녀가 동등하게 일할 수 있는 고용 환경 확립에 나서고 있다. 육아 휴직의 경우 법정 휴직 1년 외 1년을 추가 연장해 최대 2년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다태아 출산 직원에게 더 큰 혜택을 주기 위해 출산 당 일괄 지급하던 경조금을 출산 인원수에 비례해 지급하도록 상향 조정했다.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기 위한 유연근무제와 휴가 제도도 운영 중이다. 초등학교 입학 대상 자녀와 만9세(초등학교 3학년) 이하의 자녀를 둔 임직원은 상황에 맞게 출퇴근 시간을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남성들의 육아휴직 사용 적극 권장, 육아 휴직 외 가족 돌봄 휴직 및 자녀 입학 돌봄 휴직 제도 추가 운영, 직장 어린이집 운영 등을 통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일과 생활 균형 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복리 후생 제도도 마련하고 있다. 

직무 역량 향상을 위해 최대 1년 간 사용할 수 있는 자기개발 휴직제도를 운영 중이며, 사내 동호회 활동과 피트니스센터 지원, 심리상담 서비스 연간 6회 무상 제공 등 임직원의 행복과 성장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운영 중이다.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이수빈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