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제 33차 관세청장회의 개최...양국 세관협력 강화 논의
상태바
한-일 제 33차 관세청장회의 개최...양국 세관협력 강화 논의
  • 이수빈
  • 승인 2024.05.2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광효 관세청장은 에지마 카즈히코 일본 재무성 관세국장과 지난 22일 도쿄에서 '제33차 한-일 관세청장회의'를 개최했다. 2016년 이후 7년 만인 '23년 9월 재개됐던 '제32차 한-일 관세청장회의'에서 논의한 사항이 선언적 수준에 그치지 않고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구체적·실질적인 세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8개월 만에 마련됐다.

고광효 관세청장(왼쪽아래 두번째)이 22일(수) 도쿄에서 에지마 카즈히코 일본 재무성 관세국장과 '제33차 한-일 관세청장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고광효 관세청장(왼쪽아래 두번째)이 22일 도쿄에서 에지마 카즈히코 일본 재무성 관세국장과 '제33차 한-일 관세청장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양 관세당국은 국경 간 물품 이동의 최일선인 세관 현장에서의 협력이 사회 안전과 경제 번영에 이바지한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실무교류 현황 점검 및 성과 보고를 한 후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사회안전 분야에서 양 관세당국은 마약류 밀수 등 국경 간 범죄에 있어 정보 공유 및 세관 간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국가 간 우범거래 차단을 위한 위험정보 교환 등을 논의했다.

고광효 관세청장(가운데)이 22일 도쿄에서 에지마 카즈히코 일본 재무성 관세국장과 '제33차 한-일 관세청장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고광효 관세청장(가운데)이 22일 도쿄에서 에지마 카즈히코 일본 재무성 관세국장과 '제33차 한-일 관세청장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양 관세당국은 최근 급증하는 선박, 컨테이너 화물 등 해상경로를 통한 마약류 밀반입의 적발 및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단속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경제분야에서 양 관세당국은 급증하는 전자상거래 통관 처리 물량에 대응한 양국의 제도 및 경험을 공유하는 한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활용도를 제고하기 위한 원산지 사전심사, 검증 등 실무단계 협력 확대에 합의했다. RCEP(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는 아·태지역 15개국이 참여한 세계 최대이자 한국-일본 간 첫 자유무역협정이다.

양 관세당국은 양국 세관 간 자매결연 지원 등 세관 현장 단계에서의 교류 협력 활성화 지원에도 뜻을 모았다.

이번 방문에서 고 청장은 칸다 마사토 재무성 재무관을 예방, 국제 경제의 동향과 양 관세당국 간 교류 및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아·태지역 주요 교역․경제 협력국인 미국, 일본, 호주 등과 실질적인 세관 협력을 강화하고, 영국 등과 관세청장 회의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관세외교 활동을 전개함으로써 글로벌 중추국가로서의 역할을 수행해나갈 계획이다.

사진 관세청

이수빈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