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스타렉스·기아 카니발 등 12개 차종 26만여대 제작결함 발견 리콜
상태바
현대 스타렉스·기아 카니발 등 12개 차종 26만여대 제작결함 발견 리콜
  • 김상록
  • 승인 2024.05.23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기아, 르노코리아자동차, 한국토요타자동차, 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12개 차종 26만6074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의 그랜드스타렉스 11만6745대는 냉각수 호스 설계 오류로, 제네시스 쿠페 등 2개 차종 3401대는 전자제어유압장치(HECU) 내구성 부족으로 오는 30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가고, 싼타페 HEV 2만7516대는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소프트웨어 오류로 24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기아 카니발 7만1271대는 엔진오일필터 제조 불량으로 다음 달 3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가고, 카렌스 등 2개 차종 8456대는 전자제어유압장치(HECU) 내구성 부족으로 29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르노 XM3 3만7808대는 연료공급호스 고정장치 설계 오류로 지난 17일부터 시정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토요타 렉서스 LS500h 등 3개 차종 436대는 조수석 시트 조립 불량으로 이날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폭스바겐 ID.4 441대는 앞좌석 등받이 체결불량으로 28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한편, 내 차의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고 확인할 수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