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4050 고객 위한 ‘1 to 10 레전드 콘서트’ 진행
상태바
신한카드, 4050 고객 위한 ‘1 to 10 레전드 콘서트’ 진행
  • 박성재
  • 승인 2024.05.1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는 문화∙예술 콘텐츠 기획사 고양이수염과 다양한 장르의 음악 공연을 즐기고 싶은 4050세대를 위해 ‘1 to 10(원투텐) 레전드 콘서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콘서트는 80~90년대를 풍미했던 10팀의 레전드 가수가 출연한다. 10팀 중에서 메인 가수 한 팀과 게스트 가수 두 팀이 한 회차에 출연하는 방식이며, 내달 29일부터 내년 2월까지 릴레이 방식으로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펼쳐진다.

첫 공연은 ‘아주 오래된 연인들’ ‘신 인류의 사랑’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90년대 X세대를 대표했던 그룹 ‘015B’가 나선다. 015B와 함께 ‘그대안의 블루’ ‘달의 몰락’ 등의 곡을 부른 김현철과 ‘영원’ ‘늪’으로 유명한 조관우가 게스트로 참여한다.

내달 30일에는 두 번째 주자로 ‘노사연’을 만나볼 수 있다. 47년차 가수인 노사연은 ‘만남’ 등 메가 히트곡을 남기며 최고 인기 가수상, 최고 가수상을 휩쓸었다. ‘그녀를 만나는 곳 100m 전’을 부른 이상우와 ‘널 그리며’의 박남정이 게스트로 참여한다.

다음 공연은 8월 31일과 9월 1일로 예정돼 있고 박남정과 김종서가 메인 가수로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10월에는 조관우, 이치현과 벗님들이 각각 나서고 12월에는 사랑과 평화, 이상우가 출연한다. 김경호, 김현철이 2월 공연의 메인 가수로 참여해 릴레이 콘서트의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6월 29일과 6월 30일 공연 티켓은 인터파크와 티켓링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오는 31일까지 신한카드로 결제하는 고객에게는 50% 할인을 제공하고 그 이후에는 4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8월 이후 공연부터는 공연 기간에 맞춰 티켓이 오픈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10명의 아티스트가 선보이는 무대를 통해 공연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고 일상에 활력을 얻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꾸준히 기획해 고객에게 차별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신한카드

박성재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