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테무, 이용자 늘었다는데 "한국 소비자 잡았을까?"
상태바
알리·테무, 이용자 늘었다는데 "한국 소비자 잡았을까?"
  • 한국면세뉴스
  • 승인 2024.04.21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계 종합 전자상거래(이커머스)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초저가를 무기로 한국 시장 공략의 고삐를 죄면서 플랫폼 이용자 수는 큰 폭으로 늘었으나 거래액은 여전히 하위권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이하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알리익스프레스 결제 추정액은 8196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3101억원)보다 164% 늘었다. 지난해 전체 결제 추정액(2조2917억원)의 3분의 1 이상을 한 분기 만에 달성한 셈이다.

지난해 7월 한국 시장에 상륙한 테무의 1분기 결제 추정액은 911억원으로 1000억원을 밑돌았다. 월간으로는 지난해 8월 10억원에서 지난달에는 463억원으로 453% 급증했다.

짧은 시간 급속한 외형 성장을 이룬 점은 인상적이지만 국내 주요 이커머스와 비교하면 아직은 왜소한 수준이다.

1분기 기준 국내 업체 결제 추정액을 보면 쿠팡이 12조703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세계그룹 계열 이커머스 플랫폼인 G마켓(옥션 포함)이 3조5548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11번가(2조631억원), 티몬(1조8435억원), 위메프(7736억원) 등의 순이었다.

결제 추정액만 놓고 보면 알리익스프레스는 비교 대상 국내 이커머스 종합몰 가운데 쿠팡, G마켓, 11번가, 티몬에 이어 4위권을 형성하고 테무는 걸음마 단계다.

와이즈앱의 결제 추정액은 만 20세 이상 성인으로 구성된 패널의 신용·체크카드, 계좌이체, 휴대전화 소액결제 등을 토대로 산출된다.

이런 수치는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지난 1년간 이룬 급격한 애플리케이션(앱) 이용자 증가세와 대비된다.

1분기 기준 월평균 이용자 수를 보면 쿠팡 3천26만5384명, G마켓(옥션 포함) 835만9696명, 알리익스프레스 807만6714명, 11번가 745만2003명, 테무 660만4169명, 티몬 367만1965명, 위메프 348만6743명 등의 순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쿠팡, G마켓에 이어 3위권에 안착했고 테무는 11번가를 바짝 뒤쫓고 있는 형국이다.

알리익스프레스의 올해 1분기 월평균 이용자 수는 지난해 1분기(368만4594명) 대비 119% 증가한 것이다.

테무의 월평균 이용자 수는 한국 시장 진출 첫 달인 지난해 8월 52만명에서 지난 달 829만6485명으로 16배가량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결제 추정액으로 엿볼 수 있는 거래 규모와 앱 이용자 증가 추이 사이의 이러한 괴리는 이용자 씀씀이에서 고스란히 드러난다.

1분기 결제 추정액을 앱 이용자 수로 나눈 1인당 결제 추정액은 티몬이 16만7467원으로 가장 많았고 쿠팡(13만9879원)과 G마켓(옥션 포함·13만7470원)이 근소한 차로 2위권을 형성했다. 이어 4위는 11번가(9만2167원), 5위는 위메프(7만3841명)였다.

알리익스프레스는 3만3622원으로 위메프의 절반을 밑돌고 테무는 4451원으로 5000원에도 이르지 못했다.

두 업체가 초저가를 무기로 많은 한국 소비자의 관심을 끄는 데는 성공했으나 상대적으로 거래 성과는 미진한 셈이다.

업계에서는 이를 초저가 마케팅 전략의 한계로 보는 시각도 있다. 한 이커머스 업체 관계자는 "각종 이용자 지표를 보면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한국 소비자를 온전히 사로잡진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업계는 다만 알리익스프레스의 경우 한국 상품 전문관 '케이베뉴'(K-venue)를 기반으로 현지화 전략을 본격적으로 가동해 거래액이 늘어날지 주목한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입점·판매수수료 무료 정책을 내세워 식음료부터 패션, 뷰티까지 케이베뉴 입점 업체를 급격히 늘리는 동시에 '1000억 페스타'와 같은 대규모 프로모션으로 한국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프로모션을 시작한 지난달 알리익스프레스의 월간 결제 추정액은 3686억원으로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연합뉴스

사진=각사

한국면세뉴스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