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단체 "탈덕수용소 등 악성 콘텐츠 크리에이터 엄벌 요구"
상태바
연예계단체 "탈덕수용소 등 악성 콘텐츠 크리에이터 엄벌 요구"
  • 한국면세뉴스
  • 승인 2023.09.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연예계 단체들이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를 비롯한 악성 콘텐츠 크리에이터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한국매니지먼트연합,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한국음악콘텐츠협회는 11일 "유튜브와 SNS 등에서 대중문화예술인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히는 '탈덕수용소' 등의 악성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준엄한 처벌을 받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이어 "악성 콘텐츠 크리에이터는 자극적인 주제를 소재로 사실 확인도 없이, 아티스트를 조롱하거나 모욕을 주는 수많은 영상을 제작·유포하고 있다. 이들은 익명이라는 점을 이용하여 악의적인 논란을 일으키고, 자신의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타인의 고통을 양분으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해당 콘텐츠를 접한 대중들은 그 정보를 믿고 아티스트를 비난하고, 나아가 집단적인 사이버불링 현상으로까지 이어지기도 한다"며 "이는 해당 아티스트와 소속사의 피해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대중문화예술산업 전반의 이미지를 악화시켜 산업에 커다란 악영향을 끼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이러한 사태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수사기관의 면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 그동안 대중문화업계가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우리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었다"며 "이에 우리 대중음악 관련 단체는, 정부가 익명 뒤에 숨더라도 범죄 행위는 처벌받고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는 경종을 울려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그리고 무분별한 악플과 사이버 명예훼손 및 모욕 범죄에 대한 제도를 정비하여, 전세계에서 전성기로 발돋움하는 한국의 대중문화산업이 지속하여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면세뉴스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