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인명피해 '제로' 최우선…모든 공직자, 장마 끝날때까지 긴장 늦추지 말고 대응"
상태바
한덕수 "인명피해 '제로' 최우선…모든 공직자, 장마 끝날때까지 긴장 늦추지 말고 대응"
  • 한국면세뉴스
  • 승인 2023.07.1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행정안전부 상황실에서 열린 호우 대처 상황 점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14일 "인명피해 '제로'를 최우선 가치로 해 모든 공직자가 장마가 끝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대응해 달라"고 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호우 대처 상황 점검 영상회의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인명피해가 없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임진강 상류인 황해도에도 많은 비가 예상돼 북한의 황강댐 방류 가능성에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환경부와 수자원공사는 필승교 수위를 상시 모니터링하면서 이상징후가 발견되면 군남댐 홍수조절 기능을 적시에 가동하라"고 주문했다.

또 정전, 도로유실, 가스누출 등 피해 현장을 즉시 복구하고 임시 대피 중인 주민에 편의를 최대한 제공하라고 당부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전 7시 현재 하천변 691개소, 둔치주차장 167개소를 통제하고 있으며 44세대 104명이 임시 대피 중이라고 보고했다.

경찰청은 호우 대비 교통관리, 예방 순찰 등에 경찰관 총 1만500여명을 투입하고 있으며, 장마가 끝날 때까지 지자체와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면세뉴스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