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GC, 11월 23일 '지니데이' 지정 후 첫 행사..."연인끼리 유전자 담은 선물 주고받게"
상태바
EDGC, 11월 23일 '지니데이' 지정 후 첫 행사..."연인끼리 유전자 담은 선물 주고받게"
  • 박주범
  • 승인 2022.11.23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는 11월 23일을 지니데이(GeniDay)로 정한 후 이날 첫 지니데이를 인하대학교 송도 항공우주캠퍼스 대강당에서 진행했다. 행사에서 EDGC 조성민 대표이사와 유후(YouWho) 이용고객들이 지니아트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가 11월 23일을 지니데이(GeniDay)로 정하고 유전자를 주제로 하는 기념일 행사를 매년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첫 지니데이는 이날 인하대학교 송도 항공우주캠퍼스 대강당에서 진행됐다. EDGC에서 서비스 중인 혈통분석 서비스 유후(YouWho) 이용고객 7만명 중 추첨 선발된 10명의 고객과 조성민 대표이사, 후원사인 시그마체인 곽도영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지니데이는 ‘유전자와 나(Gene&I)’라는 개념으로 유전자 쌍을 의미하는 11과 인간 염색체 수인 23개를 상징해 11월 23일로 기념일을 정했다.

EDGC는 특정 유전자 정보인 지니코드(GeniCode)를 활용해 개인 맞춤형 미술, 음악 등 예술 작품, 개인정보 리포트 등을 만들 수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개인형 디지털 자산은 대체불가능토근(NFT)으로 활용될 수 있으며, 메타버스에서 지니코드를 부여한 아바타로도 사용할 수 있다.

유전자 정보로 만들어진 세계에 하나뿐인 지니아트(왼쪽)과 지니펜던트

지니데이에 참석한 10명 고객에게는 본인의 유전자 정보로 만들어진, 세계에 하나뿐인 지니아트(GeniArt), 지니펜던트(Geni Pendant), 지니NFT(GeniNFT) 및 시그마체인머니(SGM)를 증정했다.

지니코드는 EDGC와 엔지니(NGENI) 연구소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유전자 코드 기반 분산신원증명(GDID)으로, 지문처럼 개인의 특정 고유 정보를 담고 있는 유전자 정보를 24개의 코드로 분류, 디지털화했다. 지난 2월 미국 특허청(USPTO)에 지니코드의 블록체인 특허 신청을 완료하고 내년 공개를 앞두고 있다.

EDGC 조성민 대표는 “지니데이는 ‘DNA를 통해서 진정한 나를 만나는 날’이며 EDGC의 서비스를 통해 자신의 DNA를 지니아트나 지니펜던트로 시각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며, “밸런타인데이처럼 사랑하는 사람들끼리 세상에 하나뿐인 DNA 선물을 주고받는 날로 자리매김하도록 키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EDGC의 유후는 국내 유일한 혈통 분석 서비스로 침 속 30억쌍의 DNA염기서열 중 78만개 핵심 유전자의 특징을 분석해 혈통(리니지, DNA Lineage), 개인의 성향, 취미, 건강 등의 유전자 정보를 알려주는 서비스다.

사진=EDGC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