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트랑공항 입국장·출국장면세점에 롯데 단독 운영권 획득
2018년 상반기 오픈 “향후 10년동안 약 7천억 매출 예상”

관련기사: 해외로 나가는 국내 면세점…이번엔 ‘타이완’
관련기사: 한·중 정상회담 베트남 다낭서 개최…롯데면세점도 ‘그랜드 오픈’ 예정

롯데면세점이 베트남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베트남 다낭국제공항 면세점을 오픈한 데 이어 나트랑국제공항에 면세점 단독 운영권을 획득해 2호점을 열 계획이라고 롯데면세점이 27일 밝힌 것. 롯데면세점은 “베트남 2호점인 나트랑공항점은 2018년 상반기 오픈할 예정이다”며 나트랑 신터미널에 약 1.811㎡(약 548평) 규모로 전 품목을 취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화장품, 향수, 시계, 패션, 주류, 담배 등 전 품목을 베트남 나트랑국제공항 신터미널 면세점에 운영하게 되는 롯데면세점은 출국장면세점(1,637㎡)뿐만 아니라 입국장면세점(174㎡) 모두 운영권을 획득했다. 향후 10년 동안 예상 매출은 약 7,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롯데 측은 분석하고 있다.

D1127_002

사진출처: 베트남 깜란공항 홈페이지/ 베트남 깜란국제공항 모습.

나트랑국제공항 신터미널은 약 5만㎡(약 1만 5천평) 대지에 2층으로 지어질 예정으로, 신터미널이 완공되면 기존 국내선과 국제선을 함께 운영하던 터미널을 분리해 신터미널을 국제선 전용 공항으로 운영하게 된다. 외국인 관광객 수용 가능 인원도 현재 200만에서 향후 최대 800만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면세점이 베트남 시장 진출 및 확대를 할 수 있었던 배경엔 롯데그룹의 베트남 시장에 대한 투자가 주요했다. 롯데그룹은 지난 6월에 한국국제협력단과 함께 ‘롯데-코이카 서비스 교육센터’를 베트남 호치민에 개소한 바 있다. 또한 그 이전 2008년 롯데시네마를 베트남 각 지역에 오픈했으며, 홈쇼핑, 제과, 호텔, 백화점 등 다양한 사업 부문이 베트남에 진출해 있다.

현재 베트남 나트랑국제공항은 기존 ‘깜란’국제공항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향후 신터미널을 오픈하게 되면 ‘나트랑’국제공항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깜란국제공항은 2017년 상반기엔 약 100만명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했으며, 그 중 중국인이 57.4%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그 다음으로 러시아인이 24.4%로 두번 째 순위를 보였다. 기존 대한항공 노선에 이어 올해 7월 제주항공이 취항하게 되면 한국 국적 노선 또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면세점은 “공항면세점에 이어 나트랑과 다낭 시내면세점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하노이, 호치민 등 베트남주요도시에 추가 출범을 검토하고 있어 향후 3년 내에 베트남 최대 면세점 브랜드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롯데면세점 장선욱 대표이사 또한 “적극적인 베트남 시장 진출을 통해 롯데면세점이 베트남에서도 사랑받는 면세점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김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