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 콘서트 VR로 체험하자!
탑승객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 제공

관련기사: 신라면세점에 등장한 핑크트럭, ‘뷰티디바이스는 K-뷰티’
관련기사: 알파고가 짐 들어주는 인천공항 안내서비스

인천공항공사가 우리나라 대표 문화콘텐츠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 VR체험존을 조성해 운영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최근 각광받고 있는 가상 및 증강현실기술을 활용해 탑승객들이 탑승 전 대기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증강현실 체험공간을 꾸리게 됐다”고 했다.

콘텐츠 예시

사진=인천공항공사/인천공항의 ‘VR’체험 예시

 

인천공항 VR체험존은 2개소(동·서편)에 조성됐다. 한류, 관광, 패션 등 우리나라 대표 문화콘텐츠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VR체험이 가능한 기기를 착용하면 한류스타의 콘서트를 감상할 수 있다. 이외에 열기구 탑승 관광 체험, 한복과 항공사 유니폼 의상 착용체험 등이 마련됐다. 환승객 및 출국 여객 모두 이용이 가능하며 외국인도 참여할 수 있도록 영어 및 중국어 의사소통이 가능한 안내인력을 배치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VR체험존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게 인천공항에서 첨단 기술력을 선도적으로 도입하고 활용하려는 노력의 결과물이며, 국내 VR산업의 홍보와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향후 제2여객터미널에도 VR, 홀로그램, 로봇 등 각종 신기술을 도입한 IT체험관을 조성하여 인천공항을 IT강국의 면모를 보여주는 시험무대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김윤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