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장병, 뷰티 전공학과생 대상 진로 멘토링
공군회관서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 진행

관련기사: 아모레퍼시픽 ‘유럽 시장’ 공략 신호탄 쐈다
관련기사: [면세피플] 아름다움의 사절단을 양성하는 아모레퍼시픽 김정철 팀장 “‘품격’의 차별화”

아모레퍼시픽이 20일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를 진행했다. 국방부와 함께하는 이번 행사는 120여명 국군 장병과 100여명의 뷰티 전공 학과 학생이 참여했다. 아모레퍼시픽 메이크업 아티스트 19명은 참가자들에게 메이크업 아티스트 진로 멘토링 강의, 메이크업 시연 및 체험 등을 선보였다. ‘강한 군인’에게 아름다움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D0620_004

사진제공: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20일(금일) 오후 두 시부터, 서울시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임직원 사회공헌활동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를 진행했다.

아모레퍼시픽 임직원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인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는 메이크업 및 헤어 분야의 진로를 상담하고, 미래의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을 이어왔다. 이번 행사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국방부의 ‘장병 사랑 캠페인’의 일환으로 여러 국군 장병이 참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성’, ‘자연생태’, ‘문화’의 3대 핵심 활동영역을 중심으로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아모레퍼시픽이 진행해오고 있다. 이번 뷰티 활동은 국군 장병에게도 퍼져 메이크업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여겨진다. 아모레퍼시픽은 “메이크업 아티스트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군 장병과 뷰티 전공학과 학생들에게 메이크업을 통해 자신감을 전하고, 인재 양성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전문 교육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중화권을 중심으로 K-뷰티가 관심을 받고 있으며, 동남아시아권을 넘어 세계 각지로 한국 화장품에 대한 인지도가 상승하고 있다. 때문에 관련 업계의 인재 양성 또한 필요한 상황이다. 방한 외래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면세점 내 K-뷰티의 매출이 급증, 판매사원에 대한 수요 또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또한 K-뷰티에 대한 우수성과 문화를 알리기 위한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는 전문가가 필요한 만큼 뷰티 분야에선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에게도 직업의 문이 열려 있는 상황이다. 뷰티업계 관계자는 “실제 매장 뿐만 아니라 본사에서도 뷰티 관련 업종의 남성 직원들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또한 소비자 중 매장에서 남성이 안내하는 경우에 더욱 신뢰감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고 밝혔다. 국방의 의무를 지고 있는 남성의 ‘강인함’에 K-뷰티가 퍼지고 있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김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