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면세점 쇼핑, 로봇 안내·짐도 들어줘
안내로봇과 청소로봇 등 다음달 시범운영

관련기사: 공항서 ‘알파고’가 길 안내, “머지않다”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할 땐 로봇이 이용객의 편의를 높여줄 계획이다. 안내로봇이 다가와 직접 길을 알려주고, 공항을 청소, 면세점에서 쇼핑하는 동안 로봇이 따라다니며 무거운 짐을 운반해주고 쇼핑안내를 해주는 모습이 머지않아 현실화되기 때문이다.

D0614_002

사진제공: 인천공항/ 왼쪽부터 안내로봇, 청소로봇, 쇼핑운반로봇의 모습.

인천공항은 다음 달 안내로봇(5대)과 청소로봇(5대)의 시범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19이 밝혔다. 작년부터 국내 로봇 제작사와 협력해 추진해온 지능형 로봇 도입 사업의 일환으로, 두 로봇은 지난 2월부터 현장에서 실증 테스트를 거치며 완성도를 높여왔다.

라운지에서 음식 등을 나르는 서빙 로봇, 여객의 여행 짐을 대신 운반해주는 짐 운반 로봇의 시범운영은 마친 상황이다. 지난 4월부턴 면세점에서 여객을 쫓아다니며 짐을 대신 운반해주거나 짐을 가지고 출국장 앞에서 미리 가서 기다리는 쇼핑 운반 로봇을 선보이고 있는 중이다.

더해서 향후엔 입·출국장 운영을 도울 로봇 개발도 추진하고 있는 중이다. 출국장 입구에서 기내반입 금지물품을 홍보 및 회수하고, 입국장 수하물수취대 안내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모습이 공항에 스며들고 있는 중이다.

인천공항은 “인력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보조하는 개념으로서, 일각에서 우려하듯 기존 직원의 업무 대체와 인력 감축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기존의 서비스 공백을 해소하고 심야 시간 근무나 극심한 육체노동, 감정노동 등 공항종사자가 처리하는 데 어려움이 있던 업무를 지원해 고객 서비스 혁신과 공항운영 고도화를 이루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SF영화 속에서 볼 수 있었던 로봇의 발전이 점차 한 걸음씩 진척하고 있다. 삶 속에 인력이 아닌 로봇의 인공지능 서비스가 자리를 잡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로봇이 인력을 대체하며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의 ‘기계파괴운동’이 일어날 수 있다는 다소 먼 미래의 짐작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은 더욱 깊숙이 삶 속으로 스며들 것으로 보인다. 쇼핑을 할 때면 무거운 짐 때문에 힘겨웠던 소비자들 옆엔 이제 로봇이 자리하게 된다. 그리고 길을 헤맬 때도 안내원을 찾는 것이 아니라 가까운 로봇을 통해 정보를 습득하는 시대.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이제 자동화를 넘는 첨단 기술력을 도입하여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공항 패러다임을 선도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 유럽 등 로봇 산업이 발달한 지역에 비해 불리한 여건 속에서도 첨단기술 개발과 도입에 박차를 가해 공항산업의 혁신을 주도하는 스마트 공항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김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