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아시아 루트회의’ 통해 신규 항공수요 유치
일본, 동남아 시장 신규 항공수요 유치로 36만 명 유치 기대

170321보도사진_아시아루트회의

<사진=인천공항공사 제공/ 아시아루트회의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사드 배치 이후 줄어든 중국인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일본과 동남아시아의 신규 항공수요 유치에 나섰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일본에서 개최된 ‘2017 아시아 루트회의’에서 일본 및 동남아 지역을 대상으로 수요 유치 마케팅을 펼친 결과 항공사 공급 증대와 신규 환승상품 개발을 통해 총 36만 명의 신규 여객 수요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취항 및 증편 가능성이 높은 아시아 지역 핵심타겟 항공사 28곳을 대상으로 ‘신규항공사 공항이용료 3년 무료 프로그램’을 홍보했다”면서 “그 결과 에어아시아재팬(일본), 말레이시아항공(말레이시아), 녹스쿳항공(싱가폴), 방콕항공(태국) 등 동남아 및 일본지역 14개 항공사가 연내 신규 취항 및 증편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천공항공사는 “일본 중부의 시즈오카공항을 운영하는 시즈오카현과 양 공항 MOU를 상반기 중 체결하기로 확정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동남아에서 일본 동북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인천공항을 경유하여 환승하도록 하는 여행상품을 4월부터 공동판매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공항공사 임병기 허브화추진실장은 “인천공항은 풍부한 아시아지역 항공네트워크를 활용한 창의적 마케팅을 통해 이번 ‘중국 위기’를 뛰어 넘겠다”면서 “정부 및 관계기관과도 대책을 협의하는 등 중국발 수요 감소의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 루트회의는 아시아 지역 주요 항공사와 공항, 지자체 등 약 200여 개 업체 및 기관이 참석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항공 관련 회의다. 이를 통해 항공사와 공항 간 취항 협의는 물론 각 공항간의 협력 강화가 이루어진다. 인천공항공사는 항공사 유치활동을 목적으로 지난 2008년부터 지속적으로 아시아 루트회의에 참가해왔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김윤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