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인천공항 계류장관제탑에서 환경미화 담당 직원들이 봄맞이 대청소의 일환으로 관제탑 건물 유리벽을 닦고 있다. 인천공항에서는 겨울철 묵은 때를 벗고 더욱 쾌적한 환경으로 여객들을 맞고자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1일까지 33일간 봄맞이 대청소와 시설 정비작업을 실시한다. 이 기간 동안 하루 평균 770여 명의 인력과 270여 대의 장비가 투입되며, 여객터미널과 탑승동, 교통센터, 각종 부대건물 및 시설을 대상으로 대규모 청소와 시설 개선, 정비가 이뤄진다.

D0309_006

사진제공: 인천공항/ 배경으로 인천공항 메인관제탑과 제2여객터미널 계류장관제탑, 현재 건설 중인 제2여객터미널이 보인다.

D0309_008

사진제공: 인천공항/ 환경미화 담당 직원들이 봄맞이 대청소의 일환으로 관제탑 건물 유리벽을 닦고 있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김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