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면세점협회’ 지난 6년간 총 4억 2천만 원 규모의 장학금 쾌척
국내입양 활성화 행사에도 적극 지원

사진=한국면세점협회 제공 / 좌 : 이용흥 대한사회복지회 회장, 우 : 김도열 한국면세점협회 이사장사진=한국면세점협회 제공 / 좌 : 이용흥 대한사회복지회 회장, 우 : 김도열 한국면세점협회 이사장

 

한국면세점협회는 총 26명의 청소년에게 6천만 원의 장학금을 수여하는 행사를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면세협은대한사회복지회를 통해 26명의 청소년에게 총 6천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번에 선발된 장학생은 초․중학생 18명, 고등학생 5명, 대학생 3명으로 초·중학생에게는 1인당 200만원, 고등학생 및 대학생에게는 300만원의 장학금이 수여된다.

이날 전달식에는 한국면세점협회 김도열 이사장과 대한사회복지회 이용흥 회장이 참석했다.

전달식에서 김도열 이사장은 “면세업계의 작은 정성을 통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길을 잃지 않고 밝은 미래를 위해 노력하는 청소년들을 응원하고 미래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장학금을 마련했다”고 밝히며 이들 청소년들에게 격려의 뜻을 전했다.

한국면세점협회는 2010년 처음 사회공헌활동을 시작한 이래로 매년 25명 내외의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금년까지 대한사회복지회를 통해 지급한 장학금은 총 4억 2천만원에 이른다.

또한 이와는 별도로 국내입양 활성화를 위한 ‘사랑의 사진전’에도 매년 1천만 원의 후원금을 낸다.

한편 한국면세점협회는 사회공헌 활동 강화와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기 위해 기존 7천만 원 수준이었던 사회공헌 관련 예산을 올해부터 1억 원으로 증액했다.

한국면세점협회는 2004년 한국면세점 업계의 활성화를 통하여 관광산업의 진흥,화획득 및 고용증진 등 경제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단체다. 면세산업 발전을 위한 활동 및 면세점 종사원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2010년부터는 사회공헌활동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서미희